태그 : 카잔칸국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러시아 역사 이야기 17. 러시아의 확장

<슬라브의 멍에> 사실 카잔 칸국에 러시아가 개입한 것은 오래전부터 있어왔던 일이었다. 카잔 칸국의 칸 자리는 자주 바뀌는 편이었고 이는 이반 3세나 바실리 3세 같은 모스크바의 군주들이 개입했었던 것이 가장 컸다. 이들은 주로 모스크바 공국의 괴뢰국이었던 카심 칸국의 칸들을 카잔 칸국의 칸 자리에 앉히려고 했다.  ...

러시아 역사 이야기 15. 제 3의 로마

<리투아니아와의 악연>  - 바실리 3세의 초상 - 1505년 11월. 이반 3세가 죽고 그의 아들 바실리가 모스크바 대공으로 즉위했다. 그는 대공위를 얻기 위해 리투아니아와 동맹을 맺고 아버지와 투쟁을 벌이면서, 겨우겨우 후계자의 자리를 보장받았었다. 즉 어찌 보면 리투아니아에게 신세를 좀 진 셈이었다. 하지만 정...

러시아 역사 이야기 14. 날아오르라 쌍두독수리여.

<카심 전쟁>  - 17세기 경에 그려진 이반 3세의 초상 -  1462년. 맹인 바실리 2세가 죽고, 그의 아들 이반이 모스크바의 대공이 되었다. 모스크바 대공 자리를 둘러싼 내란으로 격동적인 유년기를 보냈던 그이지만, 대공의 자리에 올랐을 때 그에게 도전한 자는 한명도 없었다. 그 자신감 때문일까. 이반...

러시아 역사 이야기 13. 두명의 바실리.

<영토 확장>   - 바실리 1세의 초상화 -  1389년 드미트리 돈스코이가 죽자, 그의 장남인 바실리가 모스크바 대공이 되었다. 그는 일단 토크타미쉬에게 복종하며 그를 위해 일했는데(1) 그 대가로 1392년 니즈니 노브고로드 공국을 모스크바가 합병할 수 있게 해주었다. 이후 ...

유럽의 유목민들 9-3. 몽골족-러시아의 멍에.

<카잔 칸국 - 마이 프레셔스> 1437년. 사라이에서 궁정 반란이 일어났다. 그리고 당시 킵차크 칸국의 칸이었던 울루 무하마드는 칸의 자리에서 쫓겨나 아들 마흐무데크와 함께 도주하는 신세가 되었다.(1) 하지만 그는 새 칸에게 굴복할 생각은 전혀 없었고, 카잔으로 도주, 그 곳에서 칸을 칭했다. 이 나라가 바로 카잔 칸국이다. 카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