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궐사 한토막. 수나라 영광의 순간이자 돌궐의 굴욕 공국 문화부 직할 역사연구소

수양제 재위 3년 무렵인 대업 3년(서기 607년). 허영심이 많던 편이던 그는 북방 순행을 하면서 동돌궐의 카간인 야미카간(흔히 계민가한으로 알려진 그 인물, 돌리가한으로 알려져있기도 함. 이제부터 익숙한 계민 가한으로 표기합니다.)을 찾아가기로 합니다. 이 때 야미 카간이 놀랄 수 있다 하여 수나라 내 최고의 돌궐 전문가였던 대신 장손성을 보냅니다. 

장손성이 왔다는 이야기를 들은 계민 가한은 그를 맞이해줍니다. 이 때 장손성이 계민 가한의 장막을 훑어보다가 풀들을 보고 말합니다.

"저 풀들은 특별한 향이 나는 것 같소이다."

그 이야기를 들은 계민 가한이 풀을 뽑아다가 냄새를 맡아봅니다. 당연하겠지만 풀에서 냄새가 날 리가 없습니다.

"향이 안 나는데..."

그러자 장손성이 계민 가한에게 말합니다.

"우리 중원에서는 천자가 올 때 제후들이 친히 나와 길을 닦고 잡초를 제거하여 천자께 공경을 보이오. 그런데 좋은 향이 나는 풀, 향초라면 그냥 놔두지. 그래서 난 향초인 줄 알았수다."

그러자 계민 가한의 얼굴이 하얘집니다.

"저희가 궁벽한 곳에 사는지라 법도를 몰랐습니다. 죄송합니다!"

계민 가한은 직접(...) 장막 근처의 풀을 베기 시작합니다. 문제는 그 때 계민 가한은 혼자 있던 게 아닙니다. 휘하 여러 부족의 부족장들이나 부하들, 즉 나름 높으신 분들이 옆에 있었습니다. 그런데 무려 카간이 직접 풀을 베는 판인데 이들이 놀 수는 없지 않습니까? 이들도 같이 장막 근처의 풀을 베었습니다.

며칠 후 수 양제가 계민 가한의 장막에 도착합니다. 수 양제는 이 때 계민 가한의 장막에서 연회를 개최합니다. 그러고는 장손성이 한 행동을 듣고는 상을 내립니다. 

이 이야기는 당시 수나라의 위세가 얼마나 대단했는지를 보여줍니다. 돌궐은 수나라가 건국됬을 무렵에만 해도 최강 국가라고 해도 될 정도였습니다. 고구려에서 비잔틴 제국 사이의 스텝지대는 사실상 돌궐이 전부 장악하고 있었으며, 페르시아와 중국 모두 돌궐을 두려워했으니 말이죠. 하지만 수나라의 책략이나 내부 불안정 등 여러 요인으로 분열되고 내전이 터지더니 결국은... 수나라 대신의 말 한 마디에 벌벌 떨면서 카간이 직접 풀을 베는 굴욕을 겪게 되었습니다. 아무리 분열되었어도 외몽골과 내몽골을 전부 지배하던 동돌궐의 카간인데 말이지요...

추신 1: 이 벌초 사건은 정황상 고구려 사신도 직접 목격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 유명한 돌궐을 방문했다가 수양제와 마주쳐 경고를 들은 고구려 사신 사건이 바로 이 무렵의 일이었습니다.

추신 2: 장손성이란 인물은 만만한 인물이 아닙니다. 활솜씨가 뛰어나 화살 하나로 새 2마리를 잡은 전력이 있고, 북주 시절 돌궐을 방문한 적이 있어서 뛰어난 돌궐 전문가였습니다. 수나라가 건국되고 얼마 안 되어 그는 돌궐의 내부 불안정을 간파하고 이를 이용, 돌궐의 분열을 획책하는 전략을 수 문제에게 제안했습니다. 수 문제가 그것을 승인하고 장손성의 말대로 하자 돌궐은 내부의 세력 다툼이 가시화되면서 내전이 터지고 분열하게 되었습니다. 장손성 덕에 수나라는 군사적 원정을 거의 벌이지 않고도(방어 목적의 출병은 꽤 됩니다만 직접적으로 돌궐 카간 때려잡겠다고 초원으로 진격하는 일은 없었습니다.) 돌궐을 거의 가지고 놀 수 있었습니다. 참고로 장손성은 장손무기의 아버지이기도 합니다.

덧글

  • 까마귀옹 2015/12/09 21:38 #

    저런 위세가 훗날 '청천강'에서 뭔 꼴이 났는지를 보면 참 덧없다(?)는 생각도 들게 됩니다.
  • 로자노프 2015/12/10 00:04 #

    청천강에서 패전하고 고구려에 하도 꼴아박으니 계민가한의 아들은 수양제를 공격해서 궁지에 몰아넣어버리는 역관광을 시전해버리기는 했죠.
  • 위장효과 2015/12/09 21:56 #

    1. 문제가 죽기 직전-그러니까 양제가 문제의 애첩 선화부인을 희롱하려다가 실패하고 선화부인이 병석의 문제에게 이를 고한 사건-에 "독고가 나를 망쳤구나!" 하면서 한탄하는 건 정말 앞을 내다봤던 거죠-아님 의심이 많아지고 미신을 신봉하게 된 말년의 문제가 열받아서 그랬을 수도 있지만 하여간 뭐...-
    기껏 달릴 착을 빼고 나라 이름을 지은 다음 간신히 저렇게 어깨에 힘좀 쓸 수 있게 만들었는데 정작 그 나라를 물려받아 14년만에 결딴 낸 아들놈도 참...

    2. 저게 무려 1400년전일인데 요즘 터키가 "대돌궐의 위명을 되찾는다!"하고 설치는 거 보면 "위대한 우리 력사뽕"은 참 중독성이 강한 마약입니다.
  • 로자노프 2015/12/10 00:05 #

    1. 특히나 113만 동원하고도 사실상 성 하나 못 빼앗은 고구려 꼴아박기는.... 발로 지휘해도 요동반도 성 여러개는 먹혀야 정상인 상황이었는데 말이죠.

    2. 사실 돌궐은 전성기 위세를 보면 빨아줄 가치는 충분합니다. 동로마, 사산조 페르시아, 북주의 황제를 우습게볼만한 위세를 자랑했으니까요. 문제는 내부의 권력 다툼과 이를 이용한 장손성의 계략 한 방에.....
  • 요원009 2015/12/09 22:39 #

    오오... 대국의 사신에게 굽신대는 가한이라니...
  • 로자노프 2015/12/10 00:06 #

    충공깽하기 그지 없는 장면입니다. 사신의 독단적인 말 한 마디에 풀베기를 할 수 밖에 없던 카간....
  • 별일 없는 2015/12/09 23:47 #

    근데 아들은 결국 여자에게....
  • 로자노프 2015/12/10 00:06 #

    장손무기도 그렇게 만만한 인물은 아닙니다. 단지 측천무후가 사기캐였을뿐.
  • 별일 없는 2015/12/10 00:31 #

    압니다만 .... 이세민과 측전무후밑에서...
  • BigTrain 2015/12/10 00:29 #

    높으신 분 오면 제초작업 실시하는 건 중국에서 내려온 전통이었군요! 게다가 대통령이 직접 제초작업을 뛰는 꼴이니..
  • 로자노프 2015/12/10 09:46 #

    그러게 말입니다....
  • ㅇㅇ 2015/12/10 10:58 # 삭제

    전성기 수나라는 당대 최고의 패권국 포스를 팍팍 풍기죠
    동쪽에서 까부는 어느 고뭐시기 나라를 쳐들어가기 전까지는...
  • 로자노프 2015/12/10 11:28 #

    그리고 사상 유례없는 졸전이....
  • 파파라치 2015/12/10 16:54 #

    1. 기분이 좋아진 수양제는 계민가한에게 무려 20만 단의 비단을 상으로 내리는데, 제초작업의 결과치고는 나름 실속을 차린 셈입니다.

    2. 고구려의 외교가 성공이었는지 이후 수나라의 고구려 원정에서 돌궐은 중립을 지킵니다. 결과적으로 수나라는 유목기병의 뒷받침이 없이 전쟁을 수행해야 했죠.
  • 로자노프 2015/12/10 21:16 #

    1. 뭐 실속은 차린 셈이죠. 그런데 무려 카간이 제초작업을 하는 충공깽한 상황이란게...

    2. 그렇긴 한데 그래도 수나라가 동원한 병력 중에는 무려 중장기병 10만이 섞여있었다는 문제가...
  • 파파라치 2015/12/10 23:18 #

    중장기병이 위력을 발휘하는건 회전인데 고수전쟁은 공성전과 유격전이 주였죠. 경장의 궁기병인 유목기병이 충분했다면 보급로 차단과 연락선 봉쇄 등 보조전력으로 충분히 활약했으리라 봅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